로고

천도교
로그인 회원가입

나동환 교장 임명장(천도교중앙총부 소장) > 유네스코세계기록유산

회원메뉴

쇼핑몰 검색

  • 동학천도교아카이브
  • 유네스코세계기록유산
  • 동학천도교아카이브

    유네스코세계기록유산

    나동환 교장 임명장(천도교중앙총부 소장)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관리자
    댓글 댓글 0건   조회Hit 390회   작성일Date 23-07-26 15:11

    본문

    53e75fb4de7e466e47c16ae5088f2907_1690351897_4022.jpg
     

    동학의 2대 교주 해월 최시형 신사는 1884년부터 교장, 교수, 도집, 집강, 대정, 중정의 육임제를 실시하였는데, 이는 오늘날 천도교의 교역자 제도의 효시이다


    1885년부터는 각 지방에서도 육임제를 확장하면서 동학의 교세가 크게 늘어났다. 교장은 자질이 알차고 덕망이 두터운 사람에게 수여된 직책이었고, 교수는 성심으로 수도하여 가히 교리를 전할 수 있는 사람’, 대정은 공평하며 부지런하고 중후한 사람에게 수여된 직책이었다.

    위 세계기록유산은 위 육임제의 직책에 따라 해월신사가 나동환에게 교장의 임명장을 수여한다는 증서이다.


    나주의 접주 나동환(羅東煥, 1849~1937)은 본관이 나주이며 영암 택촌 마을에서 태어났다. 그의 자는 도경(道卿), 호는 일암(日庵)이다. 그는 나주의 명문 양반가 출신으로 일찍이 동학에 입도하여 1894년 1월에는 교단으로부터 해월신사로부터 교수 겸 교장 직책을 받았다. 동학혁명군의 1차 기포 때는 나주의 접주로서 활동하였다. 
    동학군이 나주성을 공격할 때도 500명의 동학군을 이끌고 싸웠다. 그 후 전봉준의 체포 소식을 듣고 재기를 도모하기 위해 그의 부인 진주정씨와 함께 함평군 월야면 연암리 다라실에 있는 나동환의 처가로 은신했다. 관군이 들이닥쳤으나, 부인 진주정씨(晋州鄭氏)는 남편과 아들을 다른 곳으로 피신시켰고, 자신은 관군들에게 잡혀 압슬형(壓膝刑) 등 혹독한 고문을 받았으나, 끝내 남편의 행방에 대해 함구하다가 사망했다. 이들을 기리기 위해 의열각(義烈閣) 안에 〈나주나공동환의적비(羅州羅公東煥義蹟碑)〉와 〈효열부진주정씨행적비(孝烈婦晋州鄭氏行蹟碑)〉가 함께 세워졌다.
     53e75fb4de7e466e47c16ae5088f2907_1690353473_5278.jpg
    나주 동학접주 나동환 기념비(나주시 과원동121-10)
    53e75fb4de7e466e47c16ae5088f2907_1690353478_0682.jpg 
    의열각안의 기념비〈나주나공동환의적비(羅州羅公東煥義蹟碑)〉와 〈효열부진주정씨행적비(孝烈婦晋州鄭氏行蹟碑)〉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